KBS ‘개그콘서트’
KBS ‘개그콘서트’


KBS ‘개그콘서트’

KBS2 ‘개그콘서트’ 의 인기 코너 ‘두근두근’이 커플 성사로 마지막을 맺으며 종영했다.

20일 방송된 ‘두근두근’에서는 그동안 친구와 연인 사이를 오가던 이문재와 장효인이 솔직한 마음을 고백하며 막을 내렸다.

이날 이문재는 말쑥한 옷차림으로 장효인을 불러냈다. 이문재의 조용한 모습에 장효인은 “나 돈 없어 돈 빌려달라고 하지 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문재는“나 너 좋아한다고. 내가 너 좋아한다고”라며 진심어린 고백을 전했다. 장효인은 “못 들은 걸로 하겠다”며 긴장감을 자아냈지만 이내 원피스 차림으로 재등장해 “다시 얘기해. 트레이닝복 입고 있는데 고백하는 게 어디 있느냐”라며 이문재의 고백을 받아들였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