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호
이진호


이진호

“돌아가신 양세찬의 아버님과 기쁨을 나누고 싶다”

개그맨 이진호가 케이블TV tvN ‘코미디 빅리그’의 2014년 2쿼터 최종 우승을 차지한 데 대한 소감을 들려주었다.

20일 오후 7시40분 방송된 ‘코미디 빅리그’에서 우승한 이진호는 동료 개그맨 양세찬을 언급하며 소감을 밝혔다.

이진호는 “사실 오늘 이 기쁨을 함께하고 싶은데 함께 하지 못하는 친구가 있다”라며 양세찬의 부친상 소식을 전했다. 이진호는 “양세찬씨가 녹화 전날 부친상을 당했다. 장례식장에서도 녹화 때문에 고민도 많이 하고 부담을 갖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그래서 유세윤한테 손을 내밀었는데 흔쾌히 나와주고 열심히 살려줬다”라며 “이 트로피는 하늘나라로 가신 세찬이 아버님과 함께 기쁨을 나누도록 하겠다”고 들려주었다.

이날 방송에는 양세찬을 대신해 유세윤이 출연해 눈길을 보았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tvN 방송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