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1박 2일’
KBS2 ’1박 2일’


KBS2 ’1박 2일’

‘세종고 김탄’으로 불린 정일채 수학 선생님이 박스취침 굴욕을 당했다.

20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1박2일 시즌3’(이하 1박2일)에서는 전국 각지에서 모인 다양한 매력의 선생님들이 총출동하는‘선생님 올스타’여름방학 특집 마지막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제비뽑기 결과 정준영 차태현 김준호 팀은 실내취침에 당첨되는 행운을 얻었다. 반면 김주혁 데프콘 김종민 팀은 야외취침조로 결정됐다. 여기에 김주혁과 정일채 선생님은 박스에서 취침하게 돼 처량함을 자아냈다. 1인용 박스를 설치한 두 사람은 담요를 덮고 수면을 취했다.

정일채 선생님은 또 단신인 고영석 선생님과의 코키리 코 대결에서 패배, 멤버들로부터 허당으로 지목받는 등 외모와는 다른 평가를 받아 웃음을 자아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