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말고 겨혼
연애 말고 겨혼


한그루의 마음은 정진운으로 향했다. 그리고 연우진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솔직히 털어놨다.

18일 오후 방송된 tvN ‘연애 말고 결혼’ 5회에서 주장미(한여름)는 공기태(연우진)에게 이끌려 이훈동(허정민) 레스토랑에서 진행된 공기태 어머니 모임에 참석했다. 그런 주장미를 본 한여름(정진운)은 “아줌마 사이에서 왜 내숭떨고 있냐”며 “어제는 게걸스럽게 먹더니 오늘은 깨작깨작 하냐. 피하는 거냐”고 따졌다.

장미는 “나중에 이야기하자”며 자리를 피하려고 했다. 사실 전날 여름이 버리려는 음식을 먹고 탈이 났던 것. 이 사실을 모를리 없는 여름은 장미가 피하는 걸로만 생각했다. 여름이 계속 자신이 비꼬자 장미는 “니가 모르는 뭔가 있다”며 “공기태와 나 다 연극이야. 다 말하면 너무 길고, 짧게 말하면 공기태가 결혼하기 싫어서 사기치는 거다”라고 밝혔다.

이어 “니가 좋아. 너한테 하고 싶은 말이 너무 많다”며 “조금만 기다려줘”라고 부탁했다. 또 장미는 기태에게도 “그만하자. 나 여름한테 좋아한다고 고백했다”고 말했다. 이들의 로맨스가 앞으로 어떻게 펼쳐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