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의 문제가 된 17일 방송분
‘쇼미더머니’의 문제가 된 17일 방송분


‘쇼미더머니’의 문제가 된 17일 방송분

가수 타래가 자신이 출연 중인 Mnet ‘쇼미더머니3′ 제작진을 향해 불만을 토했다.

타래는 1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중간에 박차고 나갈정도로 예의없이 살지 않았습니다. 말씀 듣고 나갔지요. 설마 선배들에게 그런 멘트 했겠습니까”라며 “작가님들 감정 추스리는 사람에게 한 마디요,한 마디요..흠..감정을 보여드린 경솔한 점 죄송합니다. 부족한 실력 채우겠습니다”라는 글을 적었다.

또 다른 SNS를 통해서는 보다 직접적으로 자신의 생각을 드러냈다. 그는 “무슨 사람을 예의 없는 놈으로 만드시네요. 심사평 중간에 나가겠습니까. 설마 이 나이에 기본도 모르는 철부지 어른으로 만들어놓으셨네요”라고 적었다.

이어 그는 “작가님들도 제 감정 추스르고 억지로 참고 있는 놈 붙잡아다 한 마디 만 한 마디 만 하셔놓고 한 마디 한 걸 선배 심사위원님들께 예의 없이 던진 멘트로 잘 갖다가 붙이셨나 보네요. 너무 하십니다. 정말”이라고도 덧붙였다.

그는 “그 멘트가 경솔했던 거지요. 그런 빌미를 주면 안 된다는 걸 깜빡했습니다. 이로써 한 번 더 성장했습니다. 부족한 거 저도 잘 압니다. 늘 만족 못하고 발전하고 싶은 똑같은 래퍼의 마음일테지요”라며 “근데 그런 식으로 말씀하시면 안 되죠. 인사치레 한 번 안 한 사이끼리. 제 경솔한 행동에 죄송하지만 설마 제가 사람 말하는데 박차고 나가겠습니까. 답답합니다”라고도 적었다.

타래가 언급한 것은 지난 17일 방송분에서 김효은에 패배한 그가 결과에 납득하지 못하고 무대를 떠나는 장면이다. 이후 그가 “여긴 잠재력이 있는 사람을 뽑는 거였군요. 가사를 까먹은 사람한테 왜 떨어졌을까. 이게 말이 되나. 잘먹고 잘사세요”라고 말하는 장면도 등장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net 방송화면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