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래퍼 스윙스가 ‘힙합 디스전’ 후 쌈디와의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16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전설의 주먹2′ 특집으로 배우 이동준, 이재윤, 요리사 레이먼 킴, 래퍼 스윙스가 출연했다.

이날 김국진이 “아직 쌈디와 불편한 관계냐”며 묻자 스윙스는 “‘라디오스타’에 나온 이야기를 듣고 전화를 걸었다. 심기가 불편한 것에 대해 이야기를 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형이 능글맞은 성격이다. ‘우리 좋은 그림 만들 수 있어’라고 좋게 말했다”고 덧붙였다.

스윙스는 “쌈디에게 영상편지를 보내고 싶다”고 제안했고, 이에 김구라는 “좋은 생각이다. 미국에도 영상편지가 있었으면 총격전이 없었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규현은 “영상편지에 컨트롤 비트를 깔자”고 보탰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