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래퍼 스윙스가 예능 출연에 대한 부담감을 고백했다.

16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전설의 주먹2′ 특집으로 배우 이동준, 이재윤, 요리사 레이먼 킴, 래퍼 스윙스가 출연했다.

이날 스윙스는 “제가 진지한 성격이라 웃기지 않다”고 고백하며 ‘라디오 스타’ 출연에 앞서 고민이 많았음을 털어놨다.이에 김구라는 혹시 전과가 있냐고 물었고 스윙스는 “전과는 없다. 보호관찰 2번 정도”라고 대답해 웃음을 안겼다.

또 김구라는 스윙스를 가리키며 “명문대 영문과에 다닌다”며 아는척을 했고 이에 스윙스는 멋쩍어하며 “일반 전형으로 간게 아니다. 영어 특기생으로 입학했다”고 고백했다. 이에 김구라는 “어쩐지”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