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희
김영희


김영희

개그우먼 김영희가 무단방뇨 관련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16일 김영희는 자신의 트위터에 “과거일로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합니다. 방송이라 재미를 위해 과장한 부분도 없지 않아 있지만 제가 잘못한 것에 대해 공인으로써 반성하겠습니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김영희는 “앞으로는 더 조심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는 메시지를 덧붙여 사과했다.

앞서 김영희는 최근 방송된 케이블채널 E채널 ‘연애전당포’에 출연해 무단방뇨 경험을 공개했다. 방송에서 김영희는 과거 남자친구와 고속버스를 타고 돌아오던 중 소변이 너무 급해 고속버스 뒷좌석에서 소변을 본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김영희는 이를 음료수로 위장하기 위해 다 먹은 캔도 버렸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부적절한 행동이었다고 지적하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E채널 ‘연애전당포’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