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언
임성언


임성언

배우 임성언이 공백을 깨고 2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하는 소감을 밝혔다.

임성언은 1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아침드라마‘청담동 스캔들’(극본 김지은 연출 정효) 제작발표회에 참석, “오랜만에 드라마로 인사드리게 됐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청담동 스캔들’은 한국사회 상류층의 상징인 청담동에서 벌어지는 갖가지 스캔들을 통해 그 안에서 피어나는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 극중 임성언은 재벌가 둘째 며느리 역할을 맡아 최정윤과 라이벌 구도를 형성한다.

임성언은 “아침드라마는 벌써 세 번째로 도전하게 됐는데 쉬는 동안 연기에 대한 갈증이 있었던 만큼 좀더 내공있는 모습으로 다가가겠다”라고 전했다.

극중 역할과 관련해서는 “아마도 마음 속에 쌓여 있던 화를 제대로 표출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은데 윗 동서(최정윤)를 계속해서 괴롭히는 인물로 등장한다”며 “개인적으로는 그동안 못 보여드린 모습이라 만족한다”며 웃음지었다.

또 “제대로 못된 악녀로 변신할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나만의 당신’ 후속으로 전파를 타는 이 작품은 오는 21일 첫방송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