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박
존박


존박

가수 존박이 SBS ‘도시의 법칙 in 뉴욕’ 뉴욕팸 마지막 멤버로 합류한다.

16일 방송되는 SBS ‘도시의 법칙 in 뉴욕’에서 존박은 그동안 헬퍼로 활약해온 에일리와 배턴터치하며, 두 번째 헬퍼로 뉴욕팸에 합류하게 됐다.

미국 시카고 출신으로 노스웨스턴 대학을 휴학 중인 존박은 마치 고향을 방문한 듯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뉴욕에 도착해 헬퍼로서의 각오를 다졌다.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뛰어난 노래실력은 물론, 예능 프로그램에서 남다른 예능감까지 인정받은 존박은 ‘도시의 법칙 in 뉴욕’에서 기존의 엉뚱한 모습 외에도 유창한 영어 실력과 아이큐 138임을 증명하는 스마트한 반전매력을 선보이게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그가 무엇보다 신경 쓴 것은 뉴욕팸의 유일한 여성멤버이자 막내인 백진희.존박은 뉴욕으로 출발하기 전부터 맨해튼 집으로 가는 내내 줄곧 백진희에 대한 기대를 감추지 못하며 스스로 백진희를 위한 ‘백의 천사’라고 지칭하는 등 백진희를 돌봐줘야 한다는 책임감을 불태웠다. 우기도.

마지막 헬퍼 존박의 합류로 완전체가 된 뉴욕팸의 모습은 16일 첫 공개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