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경꾼일지’ 정일우의 이린이 미리 공개됐다
‘아경꾼일지’ 정일우의 이린이 미리 공개됐다


‘아경꾼일지’ 정일우의 이린이 미리 공개됐다

정일우가 조선 유일무이 퇴마 왕자로의 변신을 앞두고 있다.

조선시대 퇴마사 야경꾼이라는 색다르고 독특한 소재의 MBC 새 월화미니시리즈 ‘야경꾼 일지’측은 16일 귀신 보는 왕자 이린 역을 맡은 정일우의 캐릭터 컷을 공개했다.

이린은 매력적인 외모와 남다른 패션 센스를 바탕으로 여심을 사로잡은 조선 최고의 풍류남아이지만, 적통왕자임에도 불구하고 어릴 적 궁을 나와 홀로 외롭게 자란 남다른 상처를 간직한 인물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린으로 변신한 정일우의 모습이 담겨있다. 조선 최고 풍류남아답게 디테일이 살아있는 패션센스와 우월한 한복자태로 조선시대 패셔니스타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꽃 자수가 수놓아진 옥색의 도포와 화려한 갓끈과 장신구로 패션의 디테일까지 챙겨 ‘야경꾼 일지’ 속 정일우가 보여줄 모습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무엇보다 사진 속 이린의 눈빛에 시선이 고정된다. 세상만사가 귀찮다는 듯 유유자적한 눈빛으로 보이다가도 쓸쓸해 보이는 눈빛으로 허공을 바라봐 여심을 흔들고 있는데, 무엇인가를 보고 깜짝 놀란 눈빛으로 급변해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정일우는 “단지 귀신을 보는 왕자가 아닌 가슴 아픈 사연을 가진 귀신들과 소통하고자 하는 이린이 매력적이었다”면서, “무관심했던 세상사에 관심을 두고 백성들의 희로애락을 직접 들여다보며 한 나라의 왕자로서 두려움을 이기고 성장해 가는 이린을 만난 것은 배우로써 큰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 그는 “이린은 시대의 아이콘이자 멋진 매력남이기에 몸 만들기에 혹독한 노력을 가했을 뿐만 아니라, 까칠한 모습과는 달리 내면의 상처를 가지고 있어 세심한 감정표현을 위해 캐릭터 연구에도 힘썼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야경꾼 일지’ 제작사 래몽래인 측은 “정일우 씨를 비롯한 모든 배우들이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하기 위해 노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배우와 스태프 모두 좋은 작품을 보여드리기 위해 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 최고의 팀워크로 만들어질 ‘야경꾼 일지’에 대한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야경꾼 일지’는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귀신을 부정하는 자와 귀신을 이용하려는 자, 그리고 귀신을 물리치려는 자, 세 개의 세력 사이에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경쾌한 감각으로 그려낸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다. 오는 8월 4일 첫 방송 예정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래몽래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