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삼총사’
tvN ‘삼총사’


tvN ‘삼총사’

tvN 새 일요드라마 ‘삼총사’ 티저가 공개됐다.

16일 매력적인 캐릭터로 여심을 사로잡을 두 명의 남자주인공 박달향(정용화), 소현세자(이진욱)의 모습이 담긴 2종 티저가 tvN과 온라인을 통해 공개됐다. tvN의 첫 번째 일요드라마가 되는 조선 낭만 활극 ‘삼총사’는 오는 8월 17일 첫 방송을 확정 짓고 촬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알렉상드르 뒤마 작가의 소설 ‘삼총사’를 모티브로 한 드라마 ‘삼총사’는 조선 인조 시대를 배경으로, 호쾌한 액션 로맨스 활극을 담은 ‘조선판 삼총사’로 재창조될 예정이다. 소설 ‘삼총사’의 낭만적 픽션과 소현세자의 삶을 둘러싼 비극적 역사를 적절히 조화시켜 완전히 새로운 스토리를 선보이는 것이다. ‘삼총사’는 인조의 장자인 조선의 세자이자 자칭 ‘삼총사’의 리더인 소현세자, 그의 호위 무사이자 삼총사 멤버인 허승포(양동근)와 안민서(정해인), 그리고 강원도 무인 출신의 열혈 초보 무관 박달향이 조선과 명청 교체기의 혼란했던 중국을 오가며 펼치는 활약상을 담는다.

공개된 티저에서는 데뷔 이후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하는 배우들의 조선남 완벽 변신이 돋보인다. 머리부터 발끝까지의 변신은 물론이고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눈빛으로 시선을 압도하고 있다. 열혈초보무관 박달향 역을 맡은 정용화는 오래된 서신을 진지하게 바라보다 실력 있는 무인다운 무예를 선보이며 “이제 곧 달향의 시대가 올 것입니다”는 대사와 함께 패기 넘치는 모습을 뽐내고 있다. 조선의 세자 소현세자 역을 맡게 된 이진욱은 왕좌에 앉아 있다가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일어나 칼을 뽑으며 “나와 함께 가자. 가서 이 나라 조선을 지켜다오”라는 비장한 대사와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보는 이를 제압하고 있다.

박달향은 강원도 무인이자 가난한 집안의 양반 출신으로 한양에 올라와 무과(조선시대에 무관을 뽑는 과거)에 도전하는 단순 명쾌한 천성의 열혈 무사다. 소현세자는 천성적으로 열린 사고방식과 합리적인 실리주의를 지닌 조선의 세자이자 부드러운 미소 속 냉철한 카리스마를 지닌 자칭 ‘삼총사’의 리더다. 두 사람은 한양에서 우연히 만나게 되면서 묘하게 엮이게 되고 운명적인 사이가 된다.

‘삼총사’를 담당하는 CJ E&M의 김영규 CP는 “기존 사극들과는 다른 새로운 볼거리가 담겨있는 경쾌한 낭만 활극이라는 점을 본 티저를 통해 전달하고자 했다. 각 캐릭터가 가진 성격에 맞는 배경과 색감, 비트있는 음악을 사용해 달향 편은 낙천적이고 쾌활한 느낌으로 소현세자 편은 냉철하면서도 카리스마가 느껴지도록 제작했다”고 티저 기획의도를 전하며 “앞으로 순차적으로 공개될 다른 캐릭터 티저들 역시 캐릭터별 특성을 살려 제작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삼총사’는 12개 에피소드씩 총 3개 시즌으로 구성된 계획된 시즌제라는 새로운 시도를 선보이며 철저하게 준비된 웰메이드 드라마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인현왕후의 남자’, ‘나인: 아홉번의 시간여행’으로 드라마계의 새 바람을 일으킨 송재정 작가와 김병수 감독이 함께 하는 세 번째 작품으로 전작에서 이미 검증된 것처럼 이번 작품에서도 풍부한 상상력과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를 담은 호쾌한 액션 로맨스 활극을 선보일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