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나 하연수 천우희
이하나 하연수 천우희


한국판 ‘노다메 칸타빌레’ 여주인공은 과연 누가 될까.

‘노다메 칸타빌레’ 여주인공으로 가장 유력했던 소녀시대 멤버 윤아가 지난 14일 KBS2 새 드라마 ‘칸타빌레 로망스’(가제) 여주인공을 최종 고사했다.

이에 따라 다시 여러 여배우들이 한국판 노다 메구미 역으로 물망에 오르고 있다. 현재 거론 중인 배우는 천우희, 이하나, 하연수 등이다.

먼저 천우희. 영화 ‘써니’에서 본드녀로 등장해 강렬한 연기로 이름을 알린 천우희는 ‘한공주’에서 성범죄 피해자 역할을 맡아 섬세한 감정 연기로 호평 받았다.

원작 속 노다 메구미가 음대 학생이기 때문에 음악에 소질이 있는 여배우들도 후보에 올랐다.

하연수는 지난해 tvN 뮤직드라마 ‘몬스타’에서 신비로운 매력을 가진 소녀 민세이 역으로 활약했다. 실제로 드라마에서 하연수가 직접 부른 OST 곡들은 많은 사랑을 받았다. ‘몬스타’의 이미지가 ‘노다 메구미에 어울린다는 평이다.

이하나는 거론되는 여배우 중 유일한 30대로 평소 발랄하고 엉뚱한 역할을 도맡아 노다 메구미의 캐릭터를 잘 소화해 낼 것이라는 평을 듣고 있다.

누가 한국판 ‘노다메 칸타빌레’에 합류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