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러쉬6
크러쉬6


소울 싱어송라이터들이 새로운 대세로 떠오를 것이라는 것은 정기고·소유의 ‘썸’이 히트하기 전, 자이언티·크러쉬의 ‘뻔한 멜로디’가 음원차트 1위를 했을 때 이미 예견됐을 지도 모른다. 이제 우리 나이로 스물세 살인 크러쉬(신효섭)는 중학교 때부터 곡을 만들기 시작해 다이나믹듀오의 회사 아메바컬쳐에 데모를 보냈다고 한다. 소년은 성장해 진보, 자이언티와 같이 선망했던 선배들과 함께 작업을 해나가기 시작했고, 어느덧 소울 싱어송라이터, 프로듀서로 이름을 알려나가기 시작했다. 그와 동시에 힙합 신(scene)이라는 제한된 공간에서 형들과 즐기던 음악들은 대중에게 스며들어가기 시작했다. 새로운 판이 짜이기 시작한 것이다.

크러쉬는 다이나믹듀오부터 쌈디, 박재범, 빈지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힙합 뮤지션들이 신뢰를 가지고 찾는 아티스트로 자리하고 있다. 이유가 뭘까? 섹시한 멜로디? 야한 가사? 크러쉬의 첫 정규앨범 ‘크러쉬 온 유(Crush on You)’를 들어보면 그 이유를 잘 알 수 있을 것이다. 이 앨범에서 크러쉬는 노래, 작사, 작곡, 프로듀서까지 맡으며 자신의 작업을 온전히 제어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다이나믹듀오의 개코부터 자이언티, 그레이, 박재범, 사이먼디, 리디아 백, 쿠마파크, 진보에 이르기까지 참여한 아티스트들은 최근 그 어떤 피처링진보다도 더 화려하다. 이처럼 참여 뮤지션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갈 수 있는데, 이 앨범은 그렇지 않다. 오히려 크러쉬는 선배들과 밀접한 앙상블을 이루며 R&B의 성찬을 선사하고 있고, 덕분에 흑인음악 마니아부터 파티를 좋아하는 여성들까지 만족시킬만한 앨범이 탄생했다. 이제 ‘대세’로 떠오를 남자 크러쉬를 만났다.

Q. 본명이 신효섭이다. 크러쉬란 이름은 어떻게 사용하게 됐나?
크러쉬: 중학교 때 애칭이 신효섭을 빨리 발음한 ‘시셥’이었다. 중학교 1학년 때부터 곡을 만들었다. 랩 가사 쓰고, 비트를 만들다보니 닉네임이 필요할 것 같았다. 같이 음악 만들던 친구와 닉네임을 고민하다가 내가 ‘시셥’을 영어로 ‘C-sub’이라고 적었는데, 친구가 그걸 크러쉬라고 잘못 읽었다. 내가 워낙 악필이라서.(웃음) 그런데 그 단어가 마음에 들어서 이름으로 쓰게 됐다. 여러 가지 뜻을 가진 단어인데, 그 중에 ‘홀딱 반하다’라는 뜻이 마음에 들었다.

Q. 상당히 일찍 음악을 시작했다.
크러쉬: 음악으로 진로를 일찍 정했다기보다는, 그냥 음악 만드는 것이 행복했다. 힙합을 해야겠다고 마음먹은 것은 다이나믹듀오의 1집 ‘택시 드라이버’를 들으면서부터였다. 그 앨범을 듣고 한국에서도 이 정도의 힙합이 가능하다는 사실에 놀랐었다. 내가 나이가 어려서 소위 말하는 마스터플랜 세대(주석, 가리온 등 인디 1세대 래퍼들이 등장한 시기)는 아니다. CB MASS앨범이 나왔을 때도 어려서 잘 알지 못했고, 나중에 듣고 알게 된 경우다. 다듀 1집은 정말 환상적이었다. 그래서 중학교 1학년 때부터 아메바컬쳐에 오디션 데모를 보냈다. 한 6년 정도 보냈는데 한 번도 연락이 안 왔다.(웃음)

Q. 개리, 박재범, 자이언티, 다이나믹듀오, 리듬파워, 로꼬, 사이먼디, 양동근 등과 함께 작업해왔다. 첫 공식 녹음은 언제였나?
크러쉬: 공식적으로 피처링, 프로듀싱한 곡은 2012년 12월에 작업한 로꼬의 ‘노 모어(No More)’였다. 이후 자이언티의 ‘뻔한 멜로디’, 슈프림팀 ‘그대로 있어도 돼’ 등을 차례로 작업했다. 아메바컬쳐와 계약한 것은 쌈디 형을 통해서였다. 내가 회사를 고민할 시기에 쌈디 형이 내 손을 잡고 아메바컬쳐로 데려왔다.
크러쉬4
크러쉬4
Q. 아메바컬쳐에 들어오기 전에 자이언티와는 원래 알던 사이였나?
크러쉬: 자이언티 형은 2012년 가을에 힙합 파티에 갔다가 우연히 만났다. 당시 나는 학교를 휴학하고 집에서 데모를 만들던 때였다. 자이언티를 알아보고 가서 내 음악을 들어달라고 부탁했다. 자이언티 형이 회사 사장도 아닌데 말이다.(웃음) 형에게 메일로 음악을 보내주자 답장이 왔고, 이후 친해지면서 함께 이런 저런 작업을 해나갔다. 자이언티 형을 통해 그레이, 로꼬, 엘로 등이 있는 비비드(VV:D) 크루와 똘똘 뭉쳐 본격적으로 음악을 하기 시작했다.

Q. 영상을 찾아보니 ‘뻔한 멜로디’를 크러쉬 혼자 부르는 모습도 있더라.
크러쉬: 자이언티 형 허락을 맡고 불렀다.(웃음) 형은 예술에 젖어 사는 사람 같다. 녹음을 할 때는 그림을 그리곤 한다. 어떨 때에는 내가 녹음을 마치고 “형 어때?”라고 물어도 계속 그림만 그리고 있을 때도 있다. 가사도 안 쓰고 말이다.

Q. 정기고, 자이언티, 계범주와 다 같은 오피스텔에 산다고 들었다.
크러쉬: 홍대 입구 역 근처 오피스텔이다. 정기고 형이 맨 처음 살았고, 그 다음에 범주 형, 자이언티 형이 차례로 들어갔다. 난 자이언티 형 따라 들어가게 됐다.

Q. 흥미롭게도 이들 정기고, 자이언티, 계범주, 그리고 범키, 진보 등 비슷한 계열의 소울 뮤지션들이 최근 각광받고 있다.
크러쉬: 내가 나오기 전에 선배들이 큰 공헌을 했다고 생각한다. 덕분에 이런 좋은 시기가 온 것 같다. 만약에 내 앨범 ‘크러쉬 온 유’가 2년 정도 일찍 나왔다면 지금처럼 대중의 관심을 받기 힘들었을 것이다. 때문에 선배들께 감사하다.

Q. 정기고, 진보, 자이언티 등이 먼저 정규앨범을 냈었다. 자극도 받았겠다.
크러쉬: 고등학교 때 친구들과 음악 이야기를 하면서 나중에 진보와 꼭 함께 작업할 거라고 말했던 기억이 난다. 진보의 정규 1집 ‘애프터워크(Afterwork)’를 감명 깊게 들었다. ‘딱 한 시간만’이라는 곡을 듣고 ‘이 사람은 흑인음악에 도가 튼 사람이구나. 나중에 꼭 함께 작업 해볼 테다’라고 생각했었다.

Q. 흑인음악에는 어떻게 빠져들게 됐나?
크러쉬: 아버지가 흑인음악을 굉장히 좋아하셨다. 뮤지션은 아니셨지만 굉장한 애호가셨다. 덕분에 스티비 원더, 레이 찰스를 어렸을 때부터 듣고 자랐다. 아버지가 나를 앉혀놓고 스티비 원더 노래를 노래해주시던 기억이 난다.(웃음) 트렌디한 것을 듣다가 점점 뿌리를 파고들어가면서 심각해지기 시작했다. 어셔, 니요 등을 듣다가 스티비 원더를 거쳐 도니 해서웨이, 마빈 게이를 찾아들으면서 흑인음악의 태도라고 할까? 그 특유의 정체성에 흠뻑 빠져들게 된 것이다. 그때나 지금이나 마이클 잭슨을 가장 좋아한다.
크러쉬2
크러쉬2
Q. 앨범 이야기를 해보자. ‘크러쉬 온 유’는 네오소울, 디스코, 뉴 잭 스윙 등 다양한 R&B를 장르를 총망라한 느낌이다.
크러쉬: 내 욕심으로는 흑인음악의 고전과 같은 앨범들을 만들고 싶었다. 앨범을 만들면서 옛날 명반들을 굉장히 많이 찾아 들었다. 각 앨범에 숨겨진 키워드, 편곡 아이디어 등을 많이 참고하기도 했다. 각 곡들의 스타일이나, 곡 순서 등을 내가 의도한 대로 짰는데, 섬세한 부분을 알아봐주시는 팬 분들이 계셔서 기쁘다. 이 앨범이 클래식이 되긴 힘들겠지만, 그래도 수작을 만들고 싶었다.

Q. 개코와 함께 한 ‘허그 미(Hug Me)’를 타이틀곡으로 한 이유는?
크러쉬: 내 욕심으로는 11개 전 곡을 타이틀곡이라고 여기고 작업에 임했다. ‘허그 미’는 가장 마지막에 만든 곡이다. 최종적으로 10곡 중 타이틀곡으로 내세울 곡을 고민하다가, 아예 작정을 새로 만든 곡이다. 앨범의 정체성을 가장 잘 대변하는 곡이라고 생각한다.

Q. ‘헤이 베이비(Hey Baby))’에서는 마이클 잭슨처럼 노래했다. 어떻게 오마주를 하게 됐나?
크러쉬: 이 곡은 2년 전에 자이언티 형이랑 녹음실에서 데모를 함께 만들었다. 멜로디와 가사 정도만 스케치해놨다가 나중에 함께 작업을 해보자고 했는데, 형이 자기 앨범에 안 넣어서 내 앨범에 넣었다. 힙합으로 할까 디스코로 갈까 고민하다가 마이클 잭슨을 떠올렸다. 엑스케이프’ 앨범이 나오기 전에 한국에서 마이클 잭슨이 영향력을 잃어가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 안타까웠다. 그래서 다시 붐을 일으켜보면 좋을 것 같아서 이 곡을 오마주 형식으로 만들어봤다. 가사를 보면 중간에 자이언티 형이 MJ(마이틀 잭슨의 애칭)이라고 하는 부분도 나온다. 이 노래를 듣고 마이클 잭슨이 떠오른다는 말을 들으면 기분이 좋다. 이 곡을 편곡하는 중에 ‘엑스케이프’가 나왔는데 정말 반가웠다.

Q. ‘어 리틀 빗(A Little Bit)’은 리디아 백이 함께 했다. 앨범에서 유일한 여성 피처링이다.
크러쉬: 리디아 백 누나와도 원래 친했다. 둘이 커버 작업을 많이 했었는데 마음이 잘 맞는 음악 파트너다. 이 노래가 90년대 마이애미 스타일의 로킹한 요소가 있는 곡인데 이런 바이브를 누가 가장 잘 이해할까 고민하다가 리디아 누나가 떠올랐다. 나 혼자 불렀을 때는 조금 지루한 느낌도 있었는데 누나의 목소리가 함께 하면서 완성된 느낌이다.

Q. ‘밥맛이야’는 흑인음악을 연주하는 밴드 쿠마파크와 함께 했다. 크러쉬가 보다 자유롭게 노래하는 느낌이 드는 곡이다.
크러쉬: 특히 심혈을 기울인 곡이다. 원래는 내가 미디로 편곡을 할까 하다가 밴드 느낌의 곡이 하나 있었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 쿠마파크는 흑인음악 범주에서도 특히 스펙트럼이 넓은 멋진 팀이다. 특히 쿠마(한승민) 형의 센스가 대단히 좋다.

Q. ‘기브 잇 투 미(Give It To Me)’는 박재범, 쌈디와 함께 했다.
크러쉬: 재범이 형도 내가 좋아하는 뮤지션이다. 형과는 선의의 경쟁을 한다고 생각한다. 나한테 “크러쉬 너 때문에 내 앨범 미뤘다”고 말할 정도로 ‘쿨’한 사람이다.

Q. 진보와 한 곡 ‘프라이데이야(Friday야)’는 크러쉬 본인에게 특히 의미가 크겠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진보와 함께 작업해보고 싶었다니, 소원을 푼 곡이 아닌가?
크러쉬: 진보 형이 크러쉬 네 앨범에 들어가면 좋을 것 같다며 들려주신 곡이다. 너무 감사했다. 가사, 멜로디는 함께 썼는데 프로듀싱은 아예 진보 형에게 맡겼다. 진보 형은 음악적인 면이나 본인이 갖고 있는 생각에 보석과 같은 느낌이 있다. 작사, 작곡, 편곡 등 모든 부분에 있어 빛이 나는 사람이다.

Q. ‘가끔’ ‘왓에버 유 두’와 같은 섹시하고 로맨틱한 곡을 좋아하는 것 같다.
크러쉬: 흑인음악의 그런 어반(urban)하고 섹시한 감성이 좋다. 내가 만들어놓은 곡 중에 그런 느낌의 곡들이 꽤 많다. 이번 앨범에 더 넣고 싶었는데 다양한 것을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서 과감히 뺐다. 또 다른 작업에서 섹시한 곡들을 들려줄 기회가 있을 것이다.
크러쉬3
크러쉬3
Q. 크러쉬의 R&B는 기존의 가요에서 구현된 R&B와는 차이가 있다. 보다 팝에 가까운 느낌이다. 가요적인 느낌과 팝적인 느낌 사이에서 고민은 없나?
크러쉬: 난 가요도 좋아한다. 나도 가요를 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하림, 더 네임, 윤종신, 토이 선배님들의 음악, 노리플라이, 페퍼톤스와 같은 스타일도 좋아한다. 물론 나얼, 김범수와 같은 선배님들은 정말 범접하기 힘들 정도로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흑인음악을 제대로 하시는 분들 아닌가. 브라운아이즈 앨범은 다 가지고 있다.

Q. 작사 작곡 프로듀싱을 모두 다 하는데, 본인의 음악을 만들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있다면?
크러쉬: 그 곡에서 내 목소리를 얼마나 잘 표현할 수 있는지를 가장 중요하게 여긴다. 또 곡을 만들 때 가사 발음을 굉장히 중요시 여긴다. 곡을 만들 때에는 전체적인 주제를 먼저 그린 후 가사와 멜로디 작업을 동시에 하는 편인데, 신선하게 들릴 만한 가사와 소재를 열심히 찾는다.

Q. 같이 피처링 하고 싶은 가수가 있다면?
크러쉬: 정말 많다. 블락비 지코는 친구 사이인데 함께 작업해보면 재밌을 것 같다. 지코는 실력이 있는 친구다. 정기고 형이랑 해봐도 좋을 것 같다.

Q. 다 완성된 앨범을 들어봤을 때 느낌이 어떻던가?
크러쉬: 이미 너무 많이 이미 들어버려서, 흥이 떨어지긴 했지만, 그래도 음원사이트를 통해 다시 듣게 되면 보람을 느낀다. 그래서 아무리 질려도 첫 곡을 들으면 마지막 곡까지 다 들으려 한다. 모든 뮤지션들이 다 그렇게 생각하겠지만 앨범 한 장 내고 끝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제는 또 다음 작업에 몰두할 때다.

Q. 아버지는 크러쉬 앨범을 듣고 뭐라고 하시던가?
크러쉬: 굉장히 좋아하셨다. 그런데 타이틀곡을 별로 안 좋아하신다. ‘헤이 베이비’가 제일 좋다고 하시더라.(웃음)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