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 콘서트 현장
걸스데이 콘서트 현장


걸그룹 걸스데이가 자신들의 첫 단독 콘서트에 대해 무늬만 기부콘서트였다는 일부 보도를 반박했다.

걸스데이는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악스코리아에서 데뷔 첫 단독콘서트를 개최했다. 4주년 기념 공연과 더불어 수익금 전액을 국제아동기구인 플랜코리아에 기부하겠다고 밝혀 의미를 더했다.

걸스데이 소속사 드림티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4일 오후 텐아시아와 전화 통화에서 “콘서트를 통해 티켓 판매 수익금 1,500만원 중 수수료를 제외한 1,400만 원과 MD 상품 판매로 500만 원의 수익금이 발생했다. 여기에 플랜코리아 홍보대사로 활동하면서 행사 등으로 쌓은 적립금이 1,000만 원이 있어 약 3,00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앞서 같은 날 오전 한 매체는 공연장 대관료와 사용료, 스태프 인건비 등을 내세워 걸스데이가 사실상 수익이 나지 않는 행사로 수익금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며 무늬만 기부 콘서트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나 대관료를 비롯한 제작비는 수익금이 아닌 소속사에서 비용을 지불했다. 걸스데이는 자신들의 손해를 감수하면서도 팬들과 플랜코리아를 위해 뜻깊은 공연을 펼친 것이다.

단독콘서트의 공연수익금 전액은 걸스데이가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플랜코리아에 기부되어 호적이 없어 학교도 못가는 태국 치앙라이 소녀들의 호적 등록비용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걸스데이는 14일 0시 새 미니앨범을 발표하고, 신곡 ‘달링’으로 음원차트 1위를 거두며 인기 몰이 중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드림티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