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구혜선


구혜선

배우 구혜선이 다음달 14일부터 19일까지 충북 제천시 일대에서 열리는 제10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JIMFF:Jecheon International Music&Film Festival)의 트레일러 연출을 맡았다.

구혜선은 2009년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맡은 것을 시작으로, 첫 장편 연출 데뷔작 ‘요술(2010)’과 장편 ‘복숭아나무(2012)’, 단편 ‘기억의 조각들(2012)’ 등을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 선보여 왔다. 또 2013년 제9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는 경쟁부문 심사위원을 맡는 등 지속적인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구혜선이 연출을 맡은 이번 트레일러는 자연과 함께하는 영화제인 제천국제음악영화제와 잘 부합하도록 영화음악을 만들어가는 과정에 초점을 둔1분 40초 분량의 짧은 영상이다.

구혜선은 소속사를 통해 “작업실에서 영화음악을 만드는 사람들이 연주를 녹음하며 자연스레 영화 안으로 들어가고, 숲, 바람, 그리고 웃음을 가진 동심의 배우를 만나는 상황을 담았다”라고 트레일러를 설명했다.

JIMFF는 대중에게는 생소한 음악영화라는 장르를 대중화 시키고 OST 열풍을 일으킨다는 취지로 시작해, 음악영화와 공연 프로그램에 중점을 두고 90여 편의 음악영화와 ‘원 썸머 나잇’을 통한 음악 프로그램을 관객들에게 선보인다. 자연과 함께하는 ‘힐링’ 영화제를 추구하며, 영화제 기간 동안 아름다운 자연과 음악이 하나 되는 축제의 장을 마련한다.

구혜선이 연출한 제10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트레일러는 오는 15일에 열리는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기자회견에서 처음 공개되며 이후 홈페이지 등을 통해서 만날 수 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YG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