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훈
정지훈


정지훈

가수 비(본명 정지훈) 측이 해외 수입 조세 포탈 의혹을 일축했다.

14일 오후 비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은 “조세 포탈 정확 포착 보도는 명백한 오보”라며 “모든 수익은 국세청에 신고했다. 필요할 경우 검찰 및 국세청의 자료요청이 있다면 모든 관련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 종합편성채널 채널A 측은 “가수 비가 해외 수입 조세를 포탈한 정황이 포착됐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다음은 비의 소속사 측 공식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방금 전 보도된 정지훈 해외 수입 조세 포탈 정황 포착 오보 관련 공식 입장을 보내드립니다.

오늘 보도된 비, 해외 수입에 대한 조세 포탈 정황 포착과 관련한 채널 A의 보도는 명백한 오보임을 알려드리며, 전혀 사실과 무관한 내용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는 바입니다.

큐브DC 당사는 중국 내에서의 이벤트 섭외를 진행한 행사 기획사와 모든 건에 대해 정상적이고 합법적인 출연 계약서를 작성하였으며, 정확하고 투명한 인보이스를 토대로 큐브DC의 공식 계좌를 통해 전액 출연료를 지급받았습니다.

또한 당사가 진행한 중국뿐만 아니라 모든 국내외 공연 및 여타 수입에 대해서는 국세청에 모두 신고를 완료하였으며, 특히 아티스트의 중국 내 공연, 행사, 광고등 일체 활동과 관련하여서는 정상적인 세금 신고가 진행, 완료되지 않은 건은 단 한 건도 존재하지 않음을 밝혀 드립니다. 또한 필요할 경우 검찰 및 국세청의 자료요청이 있다면, 모든 관련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입니다.

더불어 현재 수사가 진행중인 사항과 정지훈은 일절 관련이 없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큐브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