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비정상회담’ 성시경
JTBC ‘비정상회담’ 성시경


JTBC ‘비정상회담’ 성시경

성시경이 혼전 동거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최근 진행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 2회 녹화에서는 ‘혼전 동거’를 주제로 전현무, 성시경, 유세윤 3MC와 11개국 외국인 청년들의 동거 문화 차이에 대한 토론이 진행됐다.

이날 나라별 인식 차이에 대해 이야기 나누던 중, 전현무는 “동거 자체가 나쁘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하지만 동거했다고 말하면 여자측만 피해가 크다”며 동거 문화에 대한 인식을 소신 있게 털어놨다. 이에 MC 성시경은 “동거는 해도 된다고 생각한다. 동거를 하지 않으면 꽉 막힌 사회가 계속된다”고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를 들은 전현무는 “그래. 나 완전 꽉 막혀 있다”고 맞받아쳐 현장 분위기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비정상회담’은 각국 비정상 대표들로 외국인 패널들이 출연해 한국 청춘들이 봉착한 현실적 문제를 토론하는 형식의 새로운 글로벌 토크쇼. ‘혼전 동거’에 대한 각국 패널들과 MC들이 빚은 문화충돌은 14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비정상회담’에서 공개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