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메이트
룸메이트


박민우의 졸음 운전을 그대로 내보낸 ‘룸메이트’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13일 방송된 SBS ‘룸메이트’에서 멤버들은 강원도 여행을 떠나기로 했다. 박민우는 서강준, 박봄, 홍수현, 송가연 등과 팀을 이뤄 차에 몸을 실었다.

서강준 팀은 차의 에어컨이 고장 나면서 모두 예민해져 있던 상황. 특히 운전대를 잡은 박민우는 잠까지 못 잔 상황이라 더욱 힘들어했다. 결국 박민우는 졸음운전을 할 수밖에 없었다. 갑자기 캠핑카가 가드레일로 향하는 등 아찔한 상황이 연출됐다. 이에 박민우 대신 서강준이 운전대를 잡았다. 멤버들은 물론 보는 사람들마저 깜짝 놀란 상황이었다.

박민우는 “정말 쥐구멍이라도 있으면 숨고 싶었다. 멤버들에게 미안했다”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아무리 관찰 예능 프로그램이지만, 출연자의 안전 보장은 당연한 일이다. 특히 저녁 식사 시간대에 방영된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졸음 운전 장면을 고스란히 내보낸 것도 문제라는 지적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