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참 좋은 시절


김지호의 진심에 최웅이 흔들렸다.

13일 방송된 KBS2 ‘참 좋은 시절’ 42회에서는 여전히 강동옥(김지호)에게 거짓 행세를 하는 민우진(최웅)이 동옥에게 우진 선생에 대해 물었다. 별다른 대답이 없자 우진은 동옥에게 듣기 싫은 소리를 했다.

하지만 동옥은 “그런 사람 아니다”고 “이상한 사람”이라고 투덜댔다. 그런데 눈을 감고 말하는 동옥에게 우진은 “왜 그러냐”고 물었고, 이에 동옥은 “똑같이 생겨서 보고 싶잖아요”라고 진심을 담았다. 우진은 자기도 모르게 동옥을 안았고, 동옥은 그런 우진을 “정말 이상한 사람”이라고 쏘아댔다.

동옥과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 중인 우진, 그런 우진을 모르는 동옥, 두 사람은 다시 예전처럼 만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