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섹션


박민영이 할리우드 배우 조쉬 하트넷을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배우로 꼽았다.

13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화보 촬영중인 박민영의 인터뷰가 방영됐다. 이날 박민영은 “함께 호흡을 맞춰 보고 싶은 배우가 누구냐”는 물음에 “조쉬 하트넷”이라고 말했다. 이어 “살짝 부은 듯 한 눈이 좋다. 깊고 섹시한 눈매와 그윽한 눈빛이 매력적이다”고 이유를 답했다.

최근 드라마 ‘개과천선’을 끝낸 박민영은 차기작을 묻는 질문에는 “‘개과천선’을 하기 전에 오랫동안 쉬었다. 연기를 하고 싶다”며 조만간 복귀할 것을 예고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