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
서프라이즈


세계적인 조각가 오귀스트 로댕과 로즈 뵈레가 만난지 53년 만에 결혼식을 올리게 된 사연이 공개됐다.

13일 방송된 MBC ‘서프라이즈-그녀의 결혼식’ 편에서는 오귀스트 로댕과 로즈 뵈레의 안타까운 사랑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53년 만에 결혼식을 올렸지만, 이들의 결혼 생활은 2주에 불과했다.

여인 흉상 조각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로댕은 20살의 로즈 뵈레를 보고 첫 눈에 반했다. 오똑한 코, 아담한 입술, 깊은 눈매 등 로댕이 찾고 있던 모델이었던 것. 로댕은 “완벽한 모델이 되어달라”고 그 자리에서 부탁했고, 이후 두 사람은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로즈 뵈레를 모델로 ‘젊은 여인의 초상’을 완성한 로댕은 조각을 마친 후 뵈레에게 함께 살자고 제안했다. 뵈레는 로댕과 살면서 온갖 집안과 작업에 열중할 수 있도록 헌신을 다했다. 그리고 안정적 관계를 원했던 뵈레는 ‘결혼’을 원했지만, 로댕은 창작 활동을 할 수 없다는 핑계로 결혼을 거부했다.

그러던 어느날 만삭이었던 뵈레는 로댕의 바람피는 현장을 목격했다. 이후로도 로댕은 여러 여자들과 바람을 피웠고, 유럽 각지를 돌며 집을 비우기 일쑤였다. 하지만 뵈레는 아버지 않는 아이를 만들고 싶지 않아 50년 동안 상처로 얼룩진 삶을 살아야 했던 것.

1916년 뇌졸증으로 쓰러진 뒤 가까스로 의식을 되찾은 로댕은 끝까지 자신을 지켜준 사람이 뵈레란 사실을 깨닫고, 53년 만에 ‘나와 결혼해 주겠소’라고 청혼했다. 행복한 결혼의 시간은 오래가지 못했다. 뵈레가 2주 만에 급성 폐렴으로 사망했기 때문이다. 안타까운 사랑만이 남게 됐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