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다녀오겠습니다’ 방송화면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방송화면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방송화면

모델 남주혁이 선정고 최고 인기남에 등극했다. 반면 윤도현은 어색한 분위기 속에 우울해했다.

남주혁과 윤도현 등 연예인들은 12일 오후 첫 방송된 JTBC ‘학교 다녀오겠습니다’를 통해 선정고로 전학을 갔다.

이날 남주혁은 등교하는 순간부터 몰려드는 소녀떼로 인기를 새삼 실감했다. 남학생들까지 먼저 다가와 간식을 선물하기도 했다.

그렇지만 모든 전교생이 남주혁만큼 인기를 끈 것은 아니었다. 윤도현의 경우, 반 아이들이 먼저 다가와 말을 걸지도 않을 뿐더러 먼저 나서 말을 걸어보아도 대화가 뚝뚝 끊어져 보는 이들을 애처롭게 만들었다. 윤도현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카메라 있다고 먼저 다가가는 성격도 아니고, 기회를 봐서 친해져야죠”라고 말했지만, 안쓰러운 변명일 뿐이었다. 필기 등 할 일이 생긴 수업시간이 더 편해보였다.

이외에도 성동일은 전학오자마자 반의 대장으로 등극해 아이들을 휘어잡았고, 모델 혜박도 왕언니에 등극해 카리스마를 뽐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JTBC 방송화면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