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론이 천사에서 인간이 된 소녀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김새론이 천사에서 인간이 된 소녀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김새론이 천사에서 인간이 된 소녀를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배우 김새론이 KBS2 새 금요드라마 ‘하이스쿨:러브온(극본 이재연 연출 성준해 이은미)’을 통해 엉뚱 발랄 소녀 천사로 돌아왔다.

지난 11일 첫 방송을 시작한 ‘하이스쿨:러브온’에서 날벼락 같은 사고로 인간이 된 천사 이슬비 역을 맡은 김새론이 지금까지 자주 만나 볼 수 없었던 러블리한 매력을 보여줬다.

이슬비는 인간의 감정에 대해 호기심이 많은 사랑스러운 소녀 천사. 초반부터 차갑기만 한 선배천사와 달리 흥미롭게 드라마를 애청하고 인간들의 감정을 궁금해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독특한 천사 캐릭터임을 예고했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그런 천사 이슬비가 옥상에서 떨어지는 우현을 구하려다 사고를 당한 뒤 갑작스럽게 인간의 몸으로 변하게 되는 내용이 그려지며 극의 전개가 빠르게 흘러갔다.

특히 인간으로 변한 후 자신의 심장 소리를 듣고 놀란 이슬비가 아무렇지 않게 우현의 심장 소리에도 귀를 대어보는 장면이나 인간들이 먹는 음식에 흥미를 느끼며 열심히 젓가락질을 연습하는 장면에서는 천사에서 인간으로 변한 이슬비의 순수함과 사랑스러움이 단연 돋보였던 대목. 김새론은 영혼을 하늘로 인도하는 감정 없는 천사에서 심장이 뛰는 인간으로 변하게 된 이슬비의 다양한 감정변화를 섬세하고 코믹하게 잘 그러낸 것은 물론, 인간 세상을 처음 접하는 이슬비의 호기심 넘치는 모습과 순수한 미소까지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천사 캐릭터에 날개를 달았다.

수많은 작품에서 보여줬던 다소 무거운 역할들과는 다르게 엉뚱하고 해맑은 캐릭터로 돌아온 김새론의 연기를 본 시청자들은 순수한 천사 캐릭터가 새롭다는 반응을 보임과 동시에 김새론이 제 나이에 딱 맞는 옷을 입은 것 같다며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

밝은 캐릭터에서 느껴지는 에너지와 흠잡을 곳 없는 연기력 등 김새론만이 가지고 있는 특유의 무한매력이 첫 방송부터 김새론표 판타지 하이틴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엉뚱 발랄 소녀천사 김새론의 사랑스러운 연기변신과 함께 인피니트의 우현, 성열 등의 호연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KBS2 새 금요드라마 ‘하이스쿨:러브온’은 첫 방송부터 다양한 연령층에 호평을 자아내며 좋은 출발을 알리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KBS 방송화면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