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음담패설’
Mnet ‘음담패설’


Mnet ‘음담패설’

‘음담패설’이 케이팝 표절 논쟁을 다룬다.

최근 진행된 케이블채널 Mnet ‘음담패설’ 녹화에서는 빅뱅을 표절한 중국의 ‘OK뱅’, 링딩동을 표절한 캄보디아 ‘링댕동’, 캄보디아 ‘원더걸스’, 태국의 엑소-T, 대만의 소녀시대 등 다양한 표절 그룹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엑소의 커버그룹인 태국 엑소-T는 현재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노래와 춤은 물론 SNS 게시물까지 흉내내는가 하면, 최근 엑소 멤버 백현의 열애설이 터지자 따라서 열애를 발표하는 등 사생활까지 모방하고 있다고.

이날 김태우 대신 참석한 데니안은 “과거에 일본의 춤 동작을 다 따서 썼다. 이제는 반대로 일본에서 우리나라 노래와 춤을 따라 하고 있다”라며, “최근에 동남아 가수들이 우리 나라 가수들을 따라하는 것을 보면, 우리나라가 과거에 홍콩배우 따라 하던 것이 생각난다. 우리 나라 가수와 음악이 이만큼 성장했다는 뜻 아닌가”라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또 표절의 기준을 이야기 하던 중, 이상민은 “룰라의 ‘천상유애’가 표절 논란이 있었는데, 제가 직접 작곡한 것은 아니다. 억울한 면이 있다”고 과거 표절 논란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이어 이상민은 본인도 표절 피해를 받은 적이 있다며, “’연인’이란 노래 인트로에 ‘이상해! 궁금해!’라는 랩이 있는데, 어느 대출 회사 광고에서 이걸 차용했다”고 주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표절에 대한 웃지 못할 이야기들이 펼쳐질 ‘음담패설’ 14화는 10일 저녁 9시에 방송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