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클라운
씨클라운


씨클라운

신한류 그룹 씨클라운이 국적 초월한 러브콜을 받고 있다.

씨클라운 소속사 예당엔터테인먼트 측은 “올 하반기 일본공연 및 중국, 남미투어까지 공연 러브콜에 대비하여 씨클라운은 매일 스케줄이 끝난 후 5시간 연습 강행군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씨클라운 소속사는 현재 해외 러브콜이 쇄도 함에 따라 담당 직원들의 일손은 밤낮을 가리지 못할 정도로 바빠졌다. 국적을 초월한 공연 제안에 제안서를 검토, 분석, 번역하는 전문인력까지 두고 있다. 예당엔터테인먼트 측은 “씨클라운이 초창기 일본공연을 통하여 신한류 그룹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에따라 글로벌 매니지먼트 시스템을 구축했고 4개국어를 통한 SNS팀까지 가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씨클라운에게 이처럼 많은 공연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는 이유는 기존 인기그룹을 벗어난 케이팝 시장의 새로운 모델 제시가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한 케이팝 팬은 “엑소, 동방신기, 슈퍼주니어등은 이미 알려진 그룹이다. 그 외의 블루오션 적인 그룹을 찾고 있는 팬층이 두터워지고 있다”고 전했다.

씨클라운은 ‘나랑 만나’ 미니앨범이 해외 선주문만으로 5만건을 기록해 한류그룹으로서 위상을 드러낸 바 있다.

씨클라운은 지난 7월 8일 전세계 동시에 미니앨범 ‘나랑 만나’를 발매하였으며 활동을 펼치고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예당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