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도현이 교복을 입었다. 20년 만이다
윤도현이 교복을 입었다. 20년 만이다


윤도현이 교복을 입었다. 20년 만이다

록커 윤도현이 낯선 관찰 예능에 도전한 이유에 대해 말했다.

10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순화동 JTBC 사옥에서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출연자로 참석한 윤도현은 “몰래 카메라 당한 것 외에 관찰 카메라는 처음이다. 결정이 쉽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며 “고민하던 차, ‘학생처럼 살 수 있다’, ‘그대로 하면 된다’는 말에 가장 끌렸다. 수많은 예능이 있고 예능이 출연자의 이미지를 만들기도 하는데, 그런 것에 관심을 두거나 재미있어 하지 않는 편이다. 그런데 이 프로그램에서는 ‘그대로 하면 된다’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 YB라는 락밴드를 하고 있다. 락이 젊음의 음악인데 어느 순간 주류 시장에서 멀어지고 있더라. 10대 친구들과 그런 이야기를 할 기회도 없고 만날 수도 없었다. 기껏해야 명절에 친척들 모일 때야 만날 수 있을 뿐이다”며 “하지만 이 프로그램을 통해 본격적으로 어울릴 수 있으니 새로운 에너지를 얻을 수 있을 것 같고, 그들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창구가 된터라 음악적으로도 도움일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윤도현은 “학창시절 왕따를 당해본 적이 없었는데 이번에 당하게 됐다”며 씁쓸하게 웃었다.

‘학교 다녀오겠습니다’는 성동일, 윤도현, 김종민, 브라이언, 혜박, 남주혁 등 연예인 어른들이 실제 고등학교에서 고등학생들과 일주일이라는 시간을 함께 한 과정을 카메라에 담은 예능 프로그램이다. 오윤환 PD가 MBC에서 JTBC로 이적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프로그램으로 2014 학교 문화의 재발견과 세대 간 소통, 그리고 사회적 공감을 이끌기 위해 기획됐다. 첫 방송은 12일 오후 9시 50분.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