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una_67
yuna_67


JTBC 월화특별기획 ‘유나의 거리’에서 배우 윤다훈이 특별출연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겨 화제다. 극중 정사장 역으로 열연하며 시청자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은 것.

정사장(윤다훈 분)은 미선(서유정 분)과 내연의 관계였던 돈 많은 유부남으로 유나(김옥빈 분)와도 자주 왕래하던 사이였다. 그는 미선에게 카페를 차려주고 여행을 데려가는가 하면 고가의 물건을 선물하기도 했던 장본인. 하지만 결국 미선이 호스트 바에서 만난 다른 연하의 남성으로 인해 헤어짐을 통보 받는다. 이후 정사장은 미선에게 전화를 걸고 집 앞에 찾아가는 등 다시 만나기를 원했지만 결국 그녀의 마음을 돌리지는 못했다.

특히 그는 극중 인물들과 대립을 이뤄 특유의 코믹한 연기도 빼놓지 않고 보여주며 극의 흐름에 재미를 더했다. 동민(백창민 분)에게 심부름 값으로 천원을 줬다 빼앗는 장면이나, 한사장(이문식 분)에게 기가 죽어 꼬리를 내리는 장면 등이 그의 열연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명장면으로 꼽을 수 있다. 이후 의외로 힘 있는 사장님의 포스도 풍겨 반전의 매력을 선사하기도 했다고.

‘유나의 거리’는 직업, 성별, 나이, 성격까지 천차만별인 개성만점 사람들과 전직 소매치기범인 한 여자가 사는 다세대주택에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사나이가 들어온 후, 상처와 아픔을 치유 받고 함께 부대끼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그린작품으로 매주 월~화 9시 50분 방송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