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처럼 널 사랑해’로 코믹연기를 보여주는 장혁
‘운명처럼 널 사랑해’로 코믹연기를 보여주는 장혁


‘운명처럼 널 사랑해’로 코믹연기를 보여주는 장혁

매력만점 흑기사와 찌질 재벌남을 넘나드는 장혁의 팔색 매력이 드라마에 활기를 더한다.

장혁은 현재 MBC 수목 드라마 ‘운명처럼 널 사랑해’에서 이건 역을 소화하고 있다. 그의 코믹스러우면서 강렬한 캐릭터가 시청률 상승 견인차 노륵을 하고 있다. 이에 첫 회 이후 시청률 상승을 거듭하고 있는 ‘운명처럼 널 사랑해’가 향후 대 역전극을 펼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9일 방송된 3회는 특히 장혁의 코믹 매력이 폭발된 회였다. 이날 이건이 김미영(장나라)이 일하는 로펌을 방문,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의 운명 같은 인연이 마카오에 이어 한국에까지 이어진 것. 때마침 건은 민 변호사(김영훈)에게 모진 수모를 겪고 있는 미영의 모습을 목격하게 된다.

그는 민 변호사에게 “제발 소문내지? 김미영씨 꼬시려고 했는데 아무리 해도 안 넘어온다고”라며 경고하는 데 이어, 로펌 간부에게 “중국 회사 자문 이 로펌에 맡기겠습니다. 대신 이 쓰레기를 여기에서 잘라주십쇼”라며 민 변호사에게 통쾌한 한 방을 날린다.

앞서 건은 마카오에서 민 변호사에게 인신공격을 당하며 상처받고 있는 미영을 구해준 바 있는지라, 마카오에 이어 한국까지 두 번이나 흑기사의 매너를 선보여 미영과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런가 하면, 장혁 특유의 찌질 재벌남 매력은 LTE-A급의 스토리 전개 속에 웃음 핵폭탄을 안기며 극의 활력소가 됐다. 미영의 엄마(송옥숙)는 건이 아이 아빠인 것을 알고 그를 보자마자 다짜고짜 때렸다. 건은 미영이 자신의 아기를 가졌다는 얘기를 듣고 괜찮은 척하다 갑자기 뒤로 넘어지며 패닉 상태가 됐다. 마치 연체동물처럼 흐느적거리는 몸 연기와, 비서에게 기대어 떡방아를 찧던 장면을 떠올리며 안면근육을 실룩거리는 표정 연기는 압권이었다.

방송 말미에 붙은 4회 예고편을 통해 두 사람의 결혼식 모습이 공개되면서 두 사람의 ‘선 임신 후 로맨스’ 스토리의 시작을 알리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장혁은 매력만점 흑기사와 찌질 재벌남을 오가며 극과 극 매력을 선보이는 등 브라운관 가득 팔색 매력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특히, 위기에 처한 장나라를 구해주는 흑기사로서 거칠면서도 매력적인 상남자의 매력을 발산하면서도, 돌연 능청스런 “움하하하”의 호탕 웃음을 선보이는 등 ‘마성남’으로 무장한 장혁의 매력은 브라운관에 차고 넘쳤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넘버쓰리픽쳐스/페이지원필름㈜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