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태현
차태현


차태현과 김주혁이 MBC 표준FM ‘정준영의 심심타파’에 첫 게스트로 출연, 정준영과의 의리를 지켰다.

7일 밤 12시 5분부터 새벽 2시까지 방송 된 ‘정준영의 심심타파’에서는 정준영의 DJ 첫 날을 기념, ’3일간의 특집-정준영의 DJ 신고식’이 진행됐다. 이에 차태현과 김주혁이 ‘절친 특집’ 게스트로 출연한 것.

현재 KBS2 주말 예능프로그램 ’1박2일’에서 정준영과 함께 출연 중인 차태현은 막내 동생의 라디오 첫 방송을 응원하고자 지원사격에 나섰다. 정준영의 라디오 첫 방송을 염려했던 차태현은 “일부러 첫 멘트를 듣고 왔다. 걱정했는데 여유있게 잘 하더라”며 정준영의 진행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 ‘보이는 라디오’ 도중 갑작스레 이어진 청취자의 라이브 요청에도, 자신의 곡 ‘I love you’를 완벽하게 열창해내며 많은 이들의 환호를 받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차태현은 자신의 라디오 DJ시절 동시간대 청취율 1위했던 이야기와 당시의 각종 에피소드 및 지난주 ’1박2일’에서 멤버들이 도주했던 사건의 비하인드 스토리 등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냈다.

이날 차태현은 전직 라디오 DJ다운 화려한 입담과 순발력으로 방송에 활기를 더했다는 평가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