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고교처세왕‘
tvN ‘고교처세왕‘
tvN ‘고교처세왕‘

이하나가 서인국의 마음을 밀어냈다.

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고교처세왕’ 8회에서는 정수영(이하나)이 이민석(서인국)의 고백을 단칼에 거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키스와 함께 자신의 마음을 고백한 민석은 다음날 수영을 쫓아다니며 대답하라고 닦달했다. 적극적으로 애정공세를 펼치는 민석에게 수영은 부담을 느꼈고, 급기야 민석을 피해다니다가 발목을 삐끗하고 말았다.

이에 서운함을 느낀 민석은 “내가 그렇게 불편하냐. 난 왜 안 돼냐” 고 물었다. 수영은 “사람 마음이 어떻게 손바닥 뒤집듯이 휙휙 바뀐냐. 저 사실은 감정 헤픈 사람 아니다”라고 말하며 선을 그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tvN ‘고교처세왕’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