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이희준이 단단히 사랑에 빠졌다.

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유나의 거리’ 15회에서는 강유나(김옥빈)을 떠올리며 행복한 미소를 짓는 김창만(이희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창만이 자신의 딸 다영을 좋아한다고 착각했던 한사장은 홍여사(김희정)의 말에 생각을 바꿨다. 홍여사는 “나는 차라리 창만이 다영에게 흑심이 있었다면 좋겠다”며 언성을 높였다.

한사장은 창만에게 “너 유나(김옥빈)를 찍은거면 잘 찍은거다. 유나는 괜찮다. 유나 눈은 절대 거짓말을 안하는 눈이다”라고 말했다. 봉달호(안내상) 또한 “유나는 다른 도둑들과 눈빛이 다르다. 묘하게 진실하다”고 말했다. 창만은 유나를 떠올리며 “진실이고 가식이고 떠나서 세상에 그렇게 예쁜 눈은 없다”고 답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유나의 거리’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