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월화드라마 ‘트로트의 연인’ 캡처
KBS2 월화드라마 ‘트로트의 연인’ 캡처


KBS2 월화드라마 ‘트로트의 연인’ 캡처

신성록이 인파에 묻혀 옴짝달싹 못하던 이세영을 구했다.

8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트로트의 연인’ 6회에서는 자신의 경연대회 우승이 정해져있었다는 것을 알고 자존심이 상한 박수인(이세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수인은 자신의 어머니 양주희(김혜리)가 왕상무(박혁권)를 통해 미리 경연대회 우승을 정해뒀다는 것을 알고, 선약이었던 방송국 간부와의 점심식사 자리에 가는 대신 바람을 쐬겠다며 놀이공원으로 향했다.

하지만 놀이공원에 도착한 수인은 자신을 알아보는 인파에 움직일 수가 없었고, 조근우(신성록)에게 연락해 구해달라고 부탁했다. 근우는 수인의 문자 메시지를 받고 한걸음에 놀이공원으로 달려왔고, 근우는 수인과 함께 놀이공원 데이트를 즐기며 수인의 기분을 풀어줬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트로트의 연인’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