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싱어게임’ 로고
Mnet ‘싱어게임’ 로고


Mnet ‘싱어게임’ 로고

휘성과 윤민수가 자존심을 건 노래 대결에 나선다.

국내 최고 레이블들의 배틀 프로그램 케이블채널 Mnet ‘싱어게임’에서 가수 휘성과 윤민수가 자신이 이끄는 소속사의 가수들과 함께 한 팀을 이뤄 서로 맞대결을 펼친다.

‘싱어게임’은 국내 최고 레이블들의 최정상 보컬리스트들이 1 대 1로 노래 대결을 펼치는 보컬 배틀 프로그램이다. 국내 최초로 음악과 베팅이 접목된 신개념 음악 예능으로, 가요계를 대표하는 레이블끼리의 자존심을 건 대결과 최대 1,000만 원의 상금을 가져갈 수 있는 쫄깃한 베팅 승부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첫 회에서는 ‘안되나요’, ‘위드 미(With me)’ 등 수많은 히트곡을 가진 휘성과 ‘미워도 다시 한번’ 등 절절한 감성의 발라드 대가이자 ‘아빠 어디가’의 윤후 아빠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윤민수(바이브)가 각각 자신들이 소속돼 있는 YMC와 와이후의 뮤지션들을 이끌고 격돌한다. 휘성, 윤민수 뿐만 아니라 YCM의 에밀리, 와이후의 포맨 등 쟁쟁한 가수들의 명예를 건 불꽃 튀는 대결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감이 뜨겁다.

대결은 개인 또는 단체전으로 진행되며, 총 3라운드에 걸쳐 각 라운드마다 주어진 주제에 맞는 선곡으로 벌인다. 또 ‘싱어 게임’은 베팅 콘셉트를 접목해 대결의 긴장과 흥미를 극대화 시킬 계획이다. 각 레이블은 1,000만 원 내에서 라운드마다 전략적으로 상금을 베팅할 수 있다. 각 라운드 마다 100인의 평가단으로부터 많은 득표를 얻은 쪽이 승리하며 베팅 금액도 획득한다. 합계 금액이 더 많은 팀이 최종 승리하며 획득한 베팅 금액 전액을 상금으로 받을 수 있다.

무엇보다도 ‘싱어 게임’에서는 가창력만으로 승부를 보는 대결이 아니라, 특정한 상황에 있는 관객의 마음을 얻어야만 이길 수 있는 게임이라 눈길을 끌고 있다. 이별한 직후, 군 입대를 앞두고 있을 때 등 특별한 상황에 있는 100인의 평가단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노래를 선보여야 한다. 관객의 마음을 읽고 승부를 예측한 베팅을 잘 해야만 이길 수 있는 것.

‘싱어 게임’을 담당하고 있는 이선영 PD는 “기존 보컬 경연 프로그램들의 서바이벌 방식에서 벗어나 최고의 싱어들이 레이블 간의 명예를 건 승부를 펼치는 색다른 음악 예능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매회 다양한 테마의 국내 정상급 보컬리스트들의 퍼포먼스, 각 팀의 전략적 엔트리와 베팅 경쟁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것”이라고 전했다.

방송인 노홍철의 단독 MC로 진행되는 케이블채널 Mnet ‘싱어 게임’은 오는 23일 오후 11시를 시작으로 3주 간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