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남자의 특급찬양’
두 남자의 특급찬양’


15년 지기 김준호, 김대희가 방송 최초로 맞대결을 펼친다. 두 사람은 tvN 신규 예능 프로그램 ‘두 남자의 특급찬양’(이하 특급찬양) MC로 발탁돼 승패를 놓고 편을 나누어 화려한 입담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특급찬양’은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처럼 선택하기 애매한 두 가지 핫이슈 중 최고를 선정하기 위해 입담 대결을 펼치는 연예계 신개념 배틀쇼. 매회 다양한 주제의 2가지 아이템을 놓고 두 MC가 각각 반대편에 서서 찬양 대결을 벌인다.

특히 15년 우정의 ‘개그콘서트’ 동기 김준호, 김대희가 데뷔 이래 처음으로 MC 맞대결을 펼치는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은다. 김준호와 김대희의 촌철살인 편파 진행이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CJ E&M 전수연 담당 PD는 “지난 7일 첫 녹화장에서는 최대한 많은 방청객의 표심을 잡기 위한 김준호, 김대희 두 MC의 대결이 후끈 하게 펼쳐 쳤다”며 “15년 개그콤비가 벌이는 살벌하고 유쾌한 편파 찬양 대결이 큰 웃음을 선사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