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양락 써니, 제공 MBC
최양락 써니, 제공 MBC


MBC 라디오가 디제이를 맞바꾼다. 그 대상은 최양락과 써니다.

9일 최양락과 써니는 ’79데이’(친구데이)를 맞아 각각 자신이 디제이를 맡은 프로그램을 바꿔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최양락의 재미있는 라디오’는 표준FM(서울/경기 95.9MHz) 방송으로 월~금 오후 8시 30분부터 10시까지 진행되며, ‘써니의 FM데이트’는 FM4U(서울/경기 91.9MHz) 방송으로 매일 오후 8시부터 10시까지 방송된다. 두 프로그램은 MBC의 두 라디오 채널에서 하는 동시간대 프로그램이다.

이른바 ‘청취자 대통합 프로젝트’로 명명된 이 기획은 현재 ‘최양락의 재미있는 라디오’를 연출하고 있는 손한서 PD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손 PD는 “같은 시각에 방송을 끝내고 나오는 두 디제이의 모습에서 묘한 우정을 느꼈다. 나이, 성별을 떠나 다른 프로그램의 청취자들과도 스스럼없이 친구가 될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준비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써니의 FM 데이트’를 연출하고 있는 장수연 PD는 “디제이 경험이 많지 않은 써니가 새 스태프와 함께 평소와는 다른 스튜디오에서 잘 할 수 있을지 걱정도 되지만, ‘재미있는 라디오’ 청취자들도 사랑스러운 써니를 무척 반겨줄 것 같다”며 기대감을 전했다.

두 프로그램의 ‘DJ 맞교환 프로젝트’는 9일 오후 8시 30분부터 약 30분 동안 생방송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청취자들을 위한 깜짝 이벤트도 준비돼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