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1 ‘정도전’ 포스터
KBS1 ‘정도전’ 포스터


KBS1 ‘정도전’ 포스터

KBS 측이 최근 종방한 KBS1 ‘정도전’의 후속격인 ‘이방원’ 제작에 대해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다.

8일 오전 KBS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현재 내년 방송 예정인 ‘징비록’도 편성이 안 난 상황이다”며 “내후년 제작될 사극에 대해 가타부타 논의하는 건 시기상조”라고 답했다.

이어 “‘정도전’이 워낙 뜨거운 반응을 얻었기에 기획 차원에서 충분히 이야기는 나올 수 있지만, 제작·방송과 관련해서는 어떤 것도 구체화된 부분이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매체는 “‘정도전’ 시즌2격인 ‘이방원’의 제작 바람이 ‘정도전’ 제작진과 출연진 사이에서 흘러나왔다”며 “‘정도전’ 시즌2가 제작될 경우 ‘정도전’의 작가와 연출자가 투입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한 바 있다.

현재 KBS 측은 연간 1회 사극 제작 계획을 밝힌 상태. ‘정도전’의 후속작 ‘징비록’은 임진왜란 시기를 배경으로 서애 류성룡과 충무공 이순신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내년 1월 방영 예정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