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구
설경구


설경구가 한국 배우 최초로 제13회 뉴욕아시안영화제 ‘아시안스타상’을 수상 했다.

8일 설경구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뉴욕 현지 시각으로 7일 저녁 링컨 센터에서 열린 북미 최대의 아시안 영화 축제인 뉴욕아시안영화제에서 설경구가 한국 배우 최초로 ‘아시안스타상’을 수상 했다”며 “아시안 스타상은 뛰어난 감성표현과 영화에 대한 지속적인 열정을 보여주는 배우에게 주는 상으로 그 의미가 높다”고 밝혔다.

최근 ‘감시자들’ ‘소원’ 등에서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이며 토론토영화제 초청, 청룡영화제 인기스타상, 백상예술대상 남우주연상을 거머쥔 설경구는 이번 뉴욕 아시안영화제 ‘아시안스타상’을 수상하면서 자신의 진가를 입증했다.

또 미국 영화 전문지 스크린 인터내셔널과 필름비지니스아시아 등 다수의 매체가 설경구의 수상 소식을 보도하며 관심을 보였다.

2002년 시작돼 올해로 13번째를 맞이하는 뉴욕아시안영화제는 매년 여름, 뉴욕에서 열리는 아시아 영화제로 ‘떠오르는 아시아스타상’ ‘아시아스타상’ ‘아시아 공로스타상’ 등을 시상하며 한국, 일본, 중국, 홍콩, 인도네시아, 태국, 대만 등 아시아 국가들의 작품을 상영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 DB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