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칙개봉 논란 휩싸인 ‘혹성탈출’과, 최근 유료시사회를 통해 일찍 개봉한 영화들
변칙개봉 논란 휩싸인 ‘혹성탈출’과, 최근 유료시사회를 통해 일찍 개봉한 영화들


변칙개봉 논란 휩싸인 ‘혹성탈출’과, 최근 유료시사회를 통해 일찍 개봉한 영화들

“전부를 잃어버릴 수도 있는 상황이고, 실질적으로 중소규모의 수입사들이 가장 큰 피해를 입는다”

영화사 (주)메인타이틀픽쳐스 이창언 대표가 텐아시아와의 통화에서 한 말이다.

4일 이창언 대표는 성명서를 통해 “특정 영화의 스크린 장악과 주말 유료 시사라는 미명하에 진행되는 한 주 앞선 변칙 개봉에 중소 규모의 영화사들이 많은 피해를 입고 있다”고 일갈했다.

이어 “배우들의 무대인사와 이벤트로 진행되는 주말 유로 시사는 사실상 개봉과 다름없고, 이 때문에 마케팅 비용을 쏟아 붓고 간신히 개봉 일을 잡은 중소 영화사들이 개봉관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첫 주 유료 시사에 밀려 개봉관 확보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첫 주 주말 스코어를 확보하지 못하면 다음 주말은 물론 주중의 관 유지 또한 기약할 수 없는 게 현실이다”라고 토로했다.
사보타지
사보타지
더불어 “이는 한국 영화시장의 기본 질서를 위태롭게 하는 심각한 상황이며 관객들에게 폭넓은 영화 선택의 기회를 앗아가는 일이기도 하다. 거대 자본의 논리로 중소 영화사들의 존립을 위태롭게 하는 이러한 변칙 개봉은 반드시 사라져야 할 것이다. 이에 직배사와 대기업 배급사들의 한 주 앞선 주말 유료 시사를 자제하고 정해진 일정에 개봉할 것을 간곡히 요청 드린다”고 부탁했다.

메인타이틀픽쳐스는 오는 10일 아놀드 슈왈츠제네거의 ‘사보타지’ 개봉을 앞두고 있다. 그러나 할리우드와 한국의 신작 영화들이 주말 유로 시사 및 전야 개봉을 진행해 스크린 확보가 여의치 않은 상황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영화 포스터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