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조선총잡이’
KBS2 ‘조선총잡이’


KBS2 ‘조선총잡이’

‘총잡이 커플’ 이준기와 남상미의 비타민 미소가 포착됐다.

1일 KBS2 수목 특별기획 드라마 ‘조선 총잡이’(극본 이정우 한희정, 연출 김정민 차영훈) 측은 이준기와 남상미의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나란히 앉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제작진 측에 의하면 지난 5월 초부터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 뒤 이준기는 약 8,000km, 남상미는 약 7,000km를 이동했다고. 두 사람의 촬영지는 괴산, 부여, 태안, 문경, 안동, 장흥, 고창, 부안, 영주, 창원 등 말 그대로 전국구로, 종영시까지 두 배우의 이동거리를 예측 하면 지구 한 바퀴의 거리를 뛰어 넘을 것이라는 전언이다.

이에 대해 이준기는 “형, 동생, 친구들과 여행 다니는 것 같다. 그림 같은 경치 속에 있다 보면 자동 힐링 되는 기분이다”며 촬영이 끝나고 먹는 각 지역의 대표 음식은 심신을 위로해준다. 새로운 곳을 발견하는 설렘이 ‘조선 총잡이’ 촬영의 또 다른 매력이다”라고 긍정마인드를 전했다.

남상미 역시 “밤늦게 하늘을 올려다보면 별들이 쏟아진다. 마치 별들이 나에게 수고했다고 말하는 기분도 든다. 서울에만 있다면 상상도 못할 일이기에 하루하루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하고 있다”며 엉뚱발랄규수 정수인에 빙의가 된 듯한 비타민 미소로 ‘별 볼일’ 많은 촬영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제작사 관계자는 “‘총잡이 커플’이 현장에서 만나면 웃음이 끊이질 않고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형성된다. 지칠 법도 한 장거리 촬영 일정에도 자신들보다 더 힘들 스태프를 걱정하는 두 배우의 마음 씀씀이가 정말 예쁘다”라고 귀띔했다.

지난 26일 방영된 2회분에서는 현암 선생이 남긴 서적 ‘조선개화지론’을 품고 도망치던 박윤강과 정수인(남상미)이 조선 최고의 저격수 최원신(유오성)에게 절벽 끝까지 내몰리며 큰 위기를 맞았다. 목숨의 위협을 받고 있는 총잡이 커플의 운명은 오는 2일 오후 10시 공개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