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utiful’을 부르는 손동운
‘Beautiful’을 부르는 손동운


‘Beautiful’을 부르는 손동운

“해외에 수출할 독자적인 콘텐츠를 많이 개발해야 합니다.”

그룹 비스트의 손동운이 1일 서울 여의도 KBS 라디오공개홀에서 열린 한류 컨퍼런스 ‘한류, 새로운 지평을 향하여(Korean Wave : Toward the Next Chapter)’에 연사로 참석했다. 손동운은 “아버지께서 교수이셔서 옆에서 강의 준비하시는 모습을 봤었는데 제가 이렇게 무대에 서니 떨린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K-POP 스타, 내가 본 한류 현장’을 주제로 15분간 강의를 했다.

손동운은 ‘한류3.0′ 시대를 맞아 한 단계 도약을 위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문제의식으로 마련된 이번 컨퍼런스에 K-POP 현장을 직접 스타로서의 소감을 전했다.

손동운은 아시아 각국은 물론 남미까지 월드투어를 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한류가 인기를 끈 데 대해 “빅뱅 블락비 등 직접 프로듀싱하는 그룹들이 늘어난 게 비결”이라며 “자신의 이야기를 통해서 음악을 하다보니 공감대를 형성하게 되는 것 같다”고 나름대로 분석했다. 이어 “SNS 채널이 늘어나면서 신곡 뮤직비디오를 찾아볼 수 있는 방법이 많아져 그 분들이 우리를 좋아해주시지 않나 싶다”고 덧붙였다.

이번 컨퍼런스는 한류 관련 정부기관과 유관기관, 엔터테인먼트 업계와 주요 기업 관계자, 학자, 한류 스타 등 한류의 최전선 현장에서 뛰는 각 분야 전문가 8인이 TED식 릴레이 강연을 했다. 손동운은 원고 없이 차분하게 자신의 생각을 겸손한 어조로 이어나가 눈길을 끌었다.

손동운은 앞으로 한류가 오래 갈 수 있는 방안으로 첫째, 해외에 수출할 독자적 콘텐츠를 많이 개발해야 한다고 봤다. 그는 “해외에서 내는 앨범은 보통 기존 곡에 그 나라 언어를 붙여서 내게 되는데, 사실 해외팬들도 한국 노래를 알고 있기 때문에 이미 보여드린 곡이나 안무로는 경쟁력이 없다”며 “우리 비스트도 일본에서는 새로운 곡으로 팬들을 만난다”고 강조했다. 손동운은 둘째, K-POP의 인기에만 힘입기 보다 내실있는 공연을 할 것, 셋째, 가수가 현지의 문화를 이해하고 팬들이 원하는 바를 알고 가야 할 것 등의 발전 방안을 제시했다.

글. 이재원 jjstar@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