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 화면 캡처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 화면 캡처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신해철이 라디오에 출연해 서태지와 이승환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1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한 신해철은 서태지, 이승환과의 합동공연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날 청취자들은 신해철에게 “마왕 신해철, 대장 서태지, 어린왕자 이승환의 합동공연은 성사될 수 없냐”고 질문했다.

이에 신해철은 “내가 장난으로 ‘까짓 것 하지 뭐. 서명 2만 명 받아오면 할 게’라고 했다. 그랬더니 그걸 각 팬클럽에서 받아왔다. 그래서 2년 정도 튀었나, 숨어 살았다. 그래서 내가 나중에 생각해 보니 언제 한다는 말을 안 했더라. 내년 쯤 한 번 재밌는 소식을 들려드릴 수 있을지도”라고 말했다.

이어 신해철은 “서태지와는 얘기를 해봤고 이승환은 전화번호를 모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