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캡처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캡처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캡처

실시간 검색어, 이른바 실검은 확실히 오늘날 정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인터넷 포털, 검색 사이트는 바로 이 ‘실검’으로 대중의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그러나 ‘실검’이라는 어휘 자체의 의미는 대중의 관심이 그만큼 시시각각 변한다는 것이기도 한다.

‘실검’에 한 번 등극하려 몸부림치는 이들도 존재하지만, 그 한 번의 ‘실검’ 등극은 바로 1시간 후 또 다른 실검에 묻혀버리는 그런 시대인 것이다. 그렇지만 ‘실검’이 대중의 관심사를 반영한다는 것, 오늘날 대중이 어떤 부분에 열광하는지를 알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2014년 7월 1일 실시간 검색어 상단에 이름을 올린 주인공은 이경규의 딸 이예림이다.

# 이경규 딸 이예림, 마음만큼 고운 외모 눈길

개그맨 이경규 딸 이예림이 장문의 편지로 아빠에게 마음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달 30일 오후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는 이경규가 딸 이예림의 편지를 받고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이예림은 브라질로 월드컵 응원을 떠난 이경규에게 “6회 연속 월드컵을 보러 갈 수 있는 건 정말 부럽고도 대단한 일인 것 같다”며 “하지만 매해 월드컵이 늘어갈수록 짐 가방에 챙겨가는 약 봉투가 늘어가는 모습을 보면 한편으로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나도 항상 (사랑한다) 표현하고 싶은데 그게 잘 안돼서 답답할 때가 있다”며 “아빠가 많이 속상해 할 때 틱틱 거린 거 미안하다. 앞으로는 좀 더 표현하도록 노력해볼게”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예림은 “아빠 나이에 꿈을 위해 노력하는 것은 정말 대단하다. 영화에 대한 끊임없는 열정, 언젠가 빛을 볼 거야. 사랑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이경규는 딸의 편지에 본 후 “아빠가 네 편지를 받고 찡하다. 좋은 분들하고 잘 지내고 있으니 한국에 돌아가면 아빠와 영화를 한 편 함께 보자. 사랑해”라고 말했다.

TEN COMMENTS, 언제 이렇게 훌쩍 자랐나요. 아름다운 숙녀가 된 그녀의 따뜻한 마음씨에 시청자도 간만에 흐뭇한 미소를 지을 수 있었습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