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이영애


이영애

배우 이영애가 한 아이의 생명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최근 대만 언론을 통해 이영애의 선행이 대서 특필됐다. 대만에서 드라마 ‘대장금’을 통해 스타로 떠오른 이영애가 어려운 환경의 한 대만 팬에게 거액의 기부금을 보낸 사실이 드러난 것.

이 대만 팬은 결혼 후 임신한 아내와 함께 최근 한국을 찾았다가 미끄러지는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임산부는 조산할 위기에 처했지만,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영애는 이 부부의 상황을 알고 비밀리에 약 1억 5천여만 원의 병원비를 대신 내주며 부모를 도왔다. 이후 그녀의 선행은 병원 관계자들을 공개됐고, 이 부부 또한 뒤늦게 사실을 접하고 감사의 인사를 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