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블락비


그룹 블락비가 미국 3개 도시(뉴욕, 워싱턴D.C, 마이애미) 쇼케이스를 성황리에 마쳤다.

블락비는 지난 22일 (현지시간) 뉴욕을 시작으로 24일 워싱턴D.C, 27일 마이애미에서 처음으로 미국에서의 공연을 선보였다.

마지막 공연이었던 플로리다주에서 블락비는 한국가수 최초로 마이애미를 찾아 공연한 것으로 알려져 뜨거운 관심을 얻었다. 95% 이상 대다수의 관객이 현지 외국인으로 이루어진 가운데 뉴욕, 워싱턴과 마찬가지로 관객석에서는 한국 팬들 못지 않은 응원구호가 터져 나와 블락비에 대한 뜨거운 현지 반응을 실감케 했다.

블락비가 오른 마이애미 필모어 비치 공연장은 브로드웨이 공연팀을 비롯하여 미국내의 저명한 음악, 예술인들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음악인들이 공연장소로 찾는 인지도 높은 공연장으로 알려졌다. 이에 한국 가수로는 블락비가 최초로 이 공연장 무대에 올라 공연내내 기립박수와 환호성으로 인기를 과시했다.

블락비 멤버 박경은 “미국에서 이렇게 뜨거운 반응을 보내주실 줄은 몰랐다. 어릴 적, 유학을 위해 찾았던 미국인데 무대에서기 위해 방문하니 감격스럽기도 하다. 게다가 마이애미에 처음 선 한국가수라니 신기하다”고 전했다. 이어 “블락비의 공연에 찾아와준 모든 팬분들께 사랑한다고 ‘박경’이 말했다는 이야기를 꼭 전해달라” 고 재치 있는 소감도 덧붙였다.

미국 3개 도시에서의 쇼케이스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29일 한국에 귀국한 블락비는 오는 7월 6일, 대만을 찾아 또 한번 해외 팬들과 만나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세븐시즌스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