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닥터 이방인’ 방송 화면 캡처
SBS ‘닥터 이방인’ 방송 화면 캡처


SBS ‘닥터 이방인’ 방송 화면 캡처

박해진이 20년 전 복수를 위해 숨겨왔던 발톱을 드러냈다.

1일 오후 방송된 SBS ‘닥터 이방인’ 18회에서는 한재준(박해진)이 명우대학병원 이사장 오준규(전국환)를 상대로 복수를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재준은 박훈(이종석)과의 수술대결에서 승리한 자신을 위해 열린 축하연에서 오상진(강태환)을 자금횡령 혐의로 체포되도록 만들었다.

이어 한재준은 박훈을 찾았다. 박훈은 “혹시나 했는데 당신이 이성훈이었군. 복수 뭐 그딴 거 하는 거요”라고 물었고, 한재준은 “이성훈이라면 당연히 그렇게 하지 않을까요. 아버지를 잃고 어머니를 잃었습니다. 그 한을 풀어줄 기회를 기다렸고 마침내 왔으니 해야죠”라고 복수심을 숨기지 않았다.

종국에는 오수현(강소라)도 사실을 알게 됐다. 오수현은 “재준 씨가 이성훈이야?”라고 되물었고, 한재준은 “내가 누군지 중요하지 않아. 중요한 건 20년 전 잘못을 바로잡아야 한다는 거야. 이성훈이 원하는 건 하나야. 진심 어린 사과”라고 말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SBS ‘닥터 이방인’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