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월화드라마 ‘트로트의 연인’ 캡처
KBS2 월화드라마 ‘트로트의 연인’ 캡처


KBS2 월화드라마 ‘트로트의 연인’ 캡처

정은지가 소속사 선배 신보라의 텃세에 시달렸다.

1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트로트의 연인’ 4회에서는 나필녀(신보라)가 샤인스타의 연습생이 된 최춘희(정은지)를 괴롭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나필녀는 박수인(이세영)의 첫 앨범 축하파티를 앞두고 최춘희를 불렀다. 필녀는 춘희에게 “이따가 파티에 가면 선배들이 주는 술 다 마셔야 하는데, 빈속으로 가면 안 되잖아”라며 라면을 권했다. 춘희는 “선배들이 주는 것은 다 먹어야 한다”는 장준현(지현우)의 조언이 떠올라 라면을 받았다.

필녀는 춘희를 곯려주기 위해 일부러 젓가락을 떨어트리고, 그것을 주우려는 춘희에게 라면 국물을 엎었다. 그리고 필녀는 춘희에게 갈아입을 옷을 주겠다며 춘희를 녹음실 부스에 가둬버렸다. 마침 조근우(신성록)가 녹음실 부스 곁을 지나가게 되었고, 근우는 수인의 옷을 빌려 춘희를 위기에서 구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트로트의 연인’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