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신소율과 김옥빈이 몸싸움을 벌였다.

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유나의 거리’ 13회에서는 김창만(이희준)을 두고 한다영(신소율)과 강유나(김옥빈)이 맞붙었다.

한다영은 김창만과 강유나가 팔짱을 끼고 집으로 들어오는 모습을 보고 말았다. 두 사람의 핑크빛 기류를 감지한 한다영은 다음날 강유나를 옥상으로 불러냈다.

한다영은 강유나에게 “나는 창만이 오빠를 사랑한다고 얘기할 수도 있다”며 “더 이상 오빠한테 접근하지 마라”고 경고했다. 이를 들은 강유나는 어이가 없다는 투로 대꾸했다. 두 사람의 말다툼은 급기야 몸싸움으로 번졌고, 뒤에서 이를 듣던 한사장(이문식)이 나서 말렸다.

한사장은 김창만에게 화풀이를 했다. 한사장은 “하늘이 무너지는 기분이다”며 “우리 다영이랑 신체적인 접촉 어디까지 했냐”고 물었다. 이에 대한 김창만의 해명은 한사장의 분노를 더욱 자극할 뿐이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유나의 거리’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