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국과 이하나의 케미가 묘하다.

1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고교처세왕‘ 2화에서는 이민석(서인국)이 회사에서 재회한 정수영(이하나)에게 호기심을 드러냈다.

앞서 이민석은 술에 취한 정수영을 길거리에서 목격했던 상황, 그때 정수영은 유진우(이수혁)에게 고백을 한 뒤 실연 당한 상태였다.

이후 이민석은 우연히 정수영이 계약직으로 근무하고 있는 리테일팀의 본부장 행세를 하게 됐다. 정수영이 이민석을 알아보지 못하자 이민석은 정수영에게 햄버거를 사달라고 부탁했다. 또 자신이 햄버거를 다 먹을 때까지 지켜봐달라는 엉뚱한 요구로 정수영을 당황시켰다.

‘고교처세왕’은 처세를 모르는 단순무지한 고등학생이 어른들의 세계에 입성하면서 펼쳐지는 흥미진진한 모험담을 그린 코믹 오피스 활극이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tvN ‘고교처세왕‘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