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블로 딸 이하루
타블로 딸 이하루


타블로 딸 이하루

MBC 라디오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의 진행자 타블로가 자신의 딸인 하루가 남자친구를 데려올 날을 예상하는 등, 딸 가진 아버지의 심정을 고백했다.

31일 방송된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에서 타블로는 ‘한 남자 꼬마에게 올인하는 유치원생 딸 아이가 걱정’이라는 청취자의 사연을 듣고 “제 딸은 지드래곤이 그렇게 좋대요”라며 딸 하루의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그는 “언젠가 하루가 커서 남자친구를 사귀게 된다면… 어떤 남자를 데려와도 가슴 아프거든요”라고 말하며 딸 하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타블로는 “(하루가) 누굴 만나도 마음 아프겠지만 지드래곤 정도는 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 정도면 완전 땡큐죠”라며, 지드래곤의 휴대전화로 찍은 딸 하루와 지드래곤의 사진을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홈페이지에 공개하기도 했다.

타블로는 지난 4월 21일부터 매일 밤 10시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를 진행하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KBS 방송화면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